hypebeastlive-craftandjun-newface-interview-2-13

이안캐시 Ian Ka$h
PRODUCER


이안캐시는 흔히 힙합 팬들로부터 '비트 장인' 혹은 '트랩 장인'이라는 말로 일컬어진다. 국내의 어떤 프로듀서보다도 뛰어난 감각으로 짜여진 이안 캐시의 트랩 비트는, 음울하고 간결한 무드에 탁월한 리듬감을 더해져 있다. 2015년 싱글 [Pussy Can Wait / Kowtow], [Fresh]와 [Better Lie]를 통해 프로듀서로 본격적으로 데뷔한 뒤, 이후 끊임없이 랩퍼들의 러브콜을 받아왔다. 2014년 오혁과 소울다이브가 함께한 김아일의 싱글을 시작으로 저스디스, 던밀스의 정규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했고, ‘쇼미더머니777’에서 ‘김효은 - XXL’에 참여하기도 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EP [Late Night's EP]를 발매하며 또 다른 스타일의 트랩을 선보였다.

Known as an expert at making rap beat in trap style, Ian Ka$h is a talented producer whose sound is characterized by distinguished rhythm and simplicity in melancholy tune. Ian Ka$h first appeared in the Korean hip hop music scene, with the release of his self-debut singles ‘Pussy Can Wait / Kowtow’, ‘Fresh’ and ‘Better Lie’ in 2015. Receiving love calls from multiple rappers, he worked on Qim Isle’s single, featuring Oh Hyuk and Soul Dive, as well as full-length albums of Justhis and Don Mills. Ian Ka$h recently participated in producing Hyo-Eun Kim’s ‘XXL’, which is specially written for , South Korean rap competition TV show.


ALBUMS
2019 EP [Late Night's EP]
2019 Single [Brand New Kicks (feat.Bla$e Kid & Coogie)]
2015 Single [Better Lie]
2015 Single [Fresh]
2015 Single [Pussy Can Wait / Kowtow]


PRODUCING ALBUMS
던밀스 [Mills Way]
'Mills Gon Do It', ' Calm Down', ' Ouu Yah'
우탄 [Dope Boys Club]
'Asian glow', 'iii', 'Supa Dupa'
저스디스 & 팔로알토 [4 the Youth]
'Zombie'
서사무엘 & 김아일 [Elbow]
'Ian's Prayer', 'Monk'
저스디스 [2 MANY HOMES 4 1 KID]
'Vani, Vidi, Bitch', 'Welcome to My Home'